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1181 0372019121256861181 03 03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33524000 1576133535000

김현준 국세청장 “소규모 자영업자, 내년까지 세무조사 유예”

글자크기

"세무 신고내용 확인도 면제"…자갈치시장 상인 간담회서

헤럴드경제

김현준(왼쪽 다섯번째) 국세청장이 12일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열린 세정지원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국세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김현준 국세청장은 12일 “경제 불확실성과 경영난 등을 고려해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2020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세무조사 유예, 세무조사 대상 선정 제외, (세무) 신고내용 확인 면제 등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 현지 상인들과의 진행한 ‘세정지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또 국세청은 2020년 말까지 소기업의 법인세 등 신고내용도 확인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이 혜택은 연간 수입이 일정 금액 미만인 소규모 자영업자에 해당하며, 고소득 전문직·부동산임대업·소비성서비스업 중 주점업 등은 제외된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해 8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같은 내용의 세무 부담 축소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방안의 기한은 올해 말까지였으나, 이날 청장의 발언으로 미뤄 유예 기간이 내년 말까지 연장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상인들은 "생업으로 바쁜 영세업자가 쉽게 세금을 신고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청장은 "부가가치세 등 세금 신고 기간에 전통시장 등 현장에서 세금 신고, 세무 상담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oskymo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