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9248 0592019120956769248 08 0803001 6.2.0-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2444000 1575853404000

케이블TV 망으로 16K급 ‘VR 영상’ 보는 기술 나왔다

글자크기

티브로드-전자부품연구원, 시범 서비스 완료…16K급 고화질 VR 영상 시청 가능

(지디넷코리아=선민규 기자)일반 가정에서 별도의 장비 없이 가상현실(VR)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티브로드(대표 강신웅)는 전자부품연구원과 케이블TV 방송망을 통해 16K급 VR 콘텐츠를 전송하는 내용의 시범 서비스를 성공리에 마쳤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일반 가정집에 공급되는 케이블TV 방송망을 활용해 VR 영상을 스트리밍으로 제공하는 내용이다. 지난 11월 4일부터 지난 6일까지 한 달여 간 진행된 시범 서비스를 통해 일반 가정에서도 TV와 HMD(Head Mounted Display) 만 이용해 VR 영상 송출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지디넷코리아

직원들이 16K급 VR영상 시범서비스를 시청하고 있다.(사진=티브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360 VR 영상은 기존의 2D 영상과 달리 가상의 구를 생성하고, 이 구면에 영상을 투영하는 방식이다. 시청자가 보지 않는 영역의 영상도 계속 제공되기 때문에 불필요한 자원 낭비와 고사양 시스템이 요구된다.

티브로드가 진행한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는 사용자의 시야 범위 내에 출력되는 영상들만 16K급으로 재생하고 나머지 영역은 영상 품질을 낮춰서 재생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또한, VR 영상 시청 시 멀미 등 불편을 느끼는 시청자를 위해 기존 30프레임 수준인 VR 영상의 프레임 수를 60프레임으로 높였다.

이번 시범 서비스가 국내 자체 기술로 진행됐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티브로드는 하나의 VR 영상을 분할해 변환하고, 스트리밍 서버와 영상 재생 장치로 전송하는 등 전 과정에서 자체 개발한 기술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티브로드와 전자부품연구원은 과제 종료 후에도 서비스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위해 세부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강신웅 티브로드 대표는 “케이블TV를 통한 360 VR 콘텐츠의 라이브 시범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며 “향후 기존방송망을 통해 일반 가정에 VR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고, TV 셋탑과 모바일 호환성 등을 확보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민규 기자(sun1108@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