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5309 0242019120956765309 02 02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835200000 1575876926000

성장현 “용산의 상전벽해 이제 시작…엄청난 변화온다”

글자크기

성장현 용산구청장 인터뷰

용산, 전체 면적 60% 이상 정비사업 필요

"미군기지 터, 美 센트럴파크처럼 조성할 것"

남북 철도 연결시 유라시아 관문으로 '우뚝'

정부 규제엔 쓴소리 “한남3구역 등 시장 맡겨야”

이데일리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최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용산은 개발 될 수 밖에 없는 도시”라며 “용산의 변화는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강조했다(사진=김태형 기자)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용산을 놓고 천지개벽, 상전벽해 했다지만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엄청난 변화가 온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의 발전상에 아직은 놀랄 때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2010년부터 3선 연임하는 동안 ‘세계의 중심, 이제는 용산시대’를 일관된 슬로건으로 내건 성 청장은 용산 개발의 청사진을 눈에 그리듯 설명해 나갔다. 여당 소속 지자체장이지만 정부 규제엔 거침없는 쓴소리도 내놨다.

◇“용산공원, 경부선 지하화 등 적극 추진”

성장현 청장은 최근 용산구청 집무실에서 가진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용산은 전체 면적의 60% 이상을 재개발·재건축해야 하는 도시”라면서 “그동안 개발이 묶여 역사의 뒤안길에 있었던 용산이 새로운 도시로 각광 받고 있다”고 운을 뗐다.

용산 변화의 가장 큰 변곡점은 미군기지 이전이다. 243만㎡(약 80만평)로 축구장 340개 또는 여의도 면적에 육박할 정도의 시내 노른자위 땅을 차지하던 미군기지 이전이 이뤄지면서 오랜 숙원이 풀리자 용산 일대 개발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용산구청은 미군기지 터에 용산공원 조성과 더불어 국제업무단지 조성, 서울역~영등포 경부선 구간 지하화, 한남재정비사업 등을 현실화한단 구상이다.

성 청장은 “뉴욕 센트럴파크처럼 공원이 생기고 시민들은 남산에서 공원을 지나 한강까지 갈 수 있다”며 “국제업무단지를 지으면 그 개발금으로 원효대교부터 동작대교까지 강변북로를 지하화해 잔디길을 걸어 강으로 가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한 향후 남북 철도가 연결되면 서울역을 품은 용산은 유라시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관문이 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는 “북미문제가 풀리면 남북간 철길이 연결돼 대한민국에서 기차 타고 유럽으로 떠날 수 있다”며 “그래서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세계의 중심, 용산시대가 온다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정부 ‘부동산 규제’엔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나”

다만 2005년 밑그림이 그려졌던 용산공원 조성계획이 이제야 가시화되는 것처럼, 용산 개발은 기대보다 속도가 더딘 상황이다. 국제업무단지 조성을 포함한 용산마스터플랜, 한남 재정비사업 등 지연엔 집값 폭등을 우려한 서울시와 정부 개입도 한몫한다.

성 청장은 우선은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하단 입장이다. 그는 “미군기지가 있었으니 이제 용산이 새로운 도시가 될 수 있는 것”이라며 “과거에 다 개발됐다면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을테니 꼭 속도가 중요한 건 아니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도 중앙정부의 규제엔 쓴소리도 보탰다. 여당 소속 지자체장이란 점을 고려하면 ‘소신’ 발언에 가깝다. 성 청장은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행정을 해서야되겠나”며 “기왕 해야 할 개발이라면 정부에서 제대로 개발될 수 있게 여건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용산은 누가 개발못하게 해도 결국 개발할 수 밖에 없다”며 “부동산 시장을 근시안적으로 재단하려 말고 시장에 맡겨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최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합동조사를 벌여 건설 3사 입찰 무효화를 권고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을 두곤 “시공사를 재선정하려면 또 5개월여가 소요되는 데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건축심의, 촉진지역 결정 절차에서 이미 너무 많이 지연된 사업장”이라며 “자기 땅에 집 짓고 살아보고 죽겠다는 심정으로 20년을 기다린 주민들의 기다림이 더는 길어지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자치단체장을 하면서 한계를 느낄 때가 많았다”며 “용산의 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고 싶다”고 답해 가능성을 열어놨다.

용산을 대표하는 ‘핫 플레이스’인 이태원 등에서 개발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둥지내몰림) 현상이 빚어진 데엔 “투자자들이 짧고 굵게 이익을 취하려 하니 솔로몬이 와도 풀기 힘든 문제”라고 한숨 쉬었다. 그러면서도 “예전엔 건물주와 상인이 싸워 구청에서 조정했지만 최근엔 건물주가 임대료를 낮추는 대신 장사 수익을 나눠갖는 시도가 있었다”며 “희망이 보이고 있다”고 긍정 평가했다.

성 청장은 임대료 급등 후 외려 상권이 무너진 경리단길을 재편하겠단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이태원동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연 300만명 중 100만명이 이슬람 거리를 찾아온다”며 “보도블록을 이슬람화하는 등 내년 ‘할랄거리’를 정비해서 문화 경쟁력 높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