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1995 0232019120856761995 01 01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4655785 false true true false 1575793083000 1575793102000

4+1 협의체 선거법 합의 결렬…내일 재논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으로 구성된 '4+1 협의체'가 8일 오후 실무회동 갖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려진 선거법 개정안을 논의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윤호중 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윤소하 정의당·박주현 민주평화당·유성엽 대안신당 의원 등 각 당 실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논의했다.


각 당은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을 '250대 50'으로 정하고 비례대표 50석 중 절반인 25석만 50% 연동률을 적용해 배분한 뒤 나머지 25석을 현행 선거법처럼 병립형으로 배분하는 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지만 의견이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회의와 큰 변동이 없다"며 "각당 의견을 모아 오기로 했는데 당내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선거법 실무협상을 다시 열기로 했다"면서 "내일 가야 각 당의 의견이 분명해질 것"이라고 했다.


한편, 4+1 협의체는 이날 오후 원내대표급 회동을 통해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 등의 처리 방침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오는 9일 오후 예정된 본회의까진 최종적인 처리 방침을 결론짓겠다는 방침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