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3750 0722019120756753750 01 0101001 6.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717000000 1575717621000

한·미 정상, 전화 통화…"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 공감"

글자크기


[앵커]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 시한으로 정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7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는 7개월 만입니다. 최근 북미 사이엔 험한 말이 오갔고, 북한은 또다시 미사일 시험을 하려는 모습까지 보이면서 오늘 어떤 대화가 오갔을지 더 관심이 쏠립니다.

일단 청와대는 북미의 비핵화 협상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는데, 먼저 이주찬 기자의 보도 보시고 청와대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한·미 두 정상이 오늘 오전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전화를 걸어왔고, 통화는 오전 11시부터 약 30분간 이뤄졌습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서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한·미 정상간 통화는 지난 5월 이후 약 7개월 만이고 두 정상이 직접 소통한 건 지난 9월 뉴욕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입니다.

두 정상은 또 당분간 한·미 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두 정상이 북·미간 비핵화 협상 외에 최근 논란이 된 지소미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나 방위비 분담금 같은 다른 논의는 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 관련 리포트

"한반도 상황 엄중"…먼저 전화 건 트럼프, 30분간 무슨 대화?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220/NB11921220.html

이주찬 기자 , 주수영, 이병구, 이지훈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