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1251 0672019120756751251 01 0102001 6.1.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90748000 1575690785000

청와대 "靑 행정관,송병기 제보에 없던 '김기현 첩보' 추가 보도 사실아냐"

글자크기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고 있냐?"

"사실과 다른 보도 중단 주길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

아시아투데이

브리핑 하는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청와대는 7일 ‘청와대 행정관, 송병기 울산 부시장 제보에 없던 내용 ‘김기현 첩보’에 추가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보도에서 청와대 행정관이 송병기로부터 제보 받은 내용에 가필과 첨삭을 했고, 그 분량이 약 10%라는 사실이 확인됐다는 내용을 전했다. 하명 수사의혹도 커지고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했다는 논란이 더 커질 수 있다고 했다. 청와대의 허위 해명 논란이 또 불거질 전망이라고도 했다”며 “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자의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청으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해 본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그 분량이 얼마나 되는지 살펴봤다는 것”이라며 “과연 누구냐, 또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고 있냐”고 되물었다.

또 윤 수석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대로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 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기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윤 수석은 “동부지검 수사관은 김기현 비리 첩보 수집을 했다는 언론의 허위 보도와 이러한 허위 보도를 조장한 세력에 의해 명예를 훼손당하고 소중한 목숨까지 잃었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은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단 이 신문의 보도는 오늘 포털의 메인 화면에 등장했고 많이 본 뉴스에 올랐다”며 “공신력 있는 언론사의 보도이니 국민들은 사실로 믿을 것이고 이 신문의 보도대로 청와대가 허위 발표를 했고 또 하명 수사도 사실이었다는 심증을 굳힐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윤 수석은 “이를 기정사실화 하는 다른 언론의 보도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를 중단해 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