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6116 1102019120656746116 03 0301001 6.1.15-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24036000 1575624306000

신고리 원전 3·4호기, 12년만에 씁쓸한 준공

글자크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산업계가 위축된 가운데 신고리 원전 3·4호기 준공식이 6일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울산시 울주군 새울 제1발전소에서 ‘신고리 원전 3·4호기 종합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고리 원전 3·4호기는 한국형 원전모델인 신형경수로(APR1400)가 적용된 원전으로 건설사업이 시작된 지 12년만에 준공됐다.

조선비즈

6일 울산시 울주군에서 열린 신고리 원전 3·4호기 준공식. / 산업통상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인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 같은 당 김기선 의원, 무소속 강길부 의원, 송철호 울산시장, 이선호 울주군수, 지역주민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성 장관은 "신고리 3·4호기는 1992년 기술자립을 목표로 시작한 신형경수로(APR1400) 개발의 역사를 담고 있다"며 "이번 준공은 우리 원전이 세계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철호 시장은 기념사에서 "신고리 3·4호기는 한국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원전모델로, 안정성이 잘 갖춰진 것으로 알려졌다"며 "울산시는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방사능 방재대책마련에 최선을 다 할 것이며, 이번에 준공된 원전도 더욱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상돈 한수원 본부장 등 신고리 3·4호기 준공에 기여한 유공자 54명에 대한 포상도 이뤄졌다.

신고리3·4호기의 총 공사비 약 7조5000억원이 투입됐으며 두 원전의 발전용량은 140만㎾급이다. 설계수명은 60년으로 기존 100만㎾급 원전에 비해 설계수명이 20년가량 늘었다. 연간 전력 생산량은 208억㎾h이다. 이는 부산·울산·경남 지역 전력 소비량의 약 23%에 해당한다.

세종=정해용 기자(jh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