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5668 1072019120656745668 06 0602001 6.1.1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22140000 1575622409000 related

"할말 많지만, 외롭지만 버티겠다"…홍석천, 골목상권 변화에 식당 폐업[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14년간 운영해 온 식당을 폐업했다.

홍석천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를 사랑해주신 분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글을 시작, "저를 오늘에 있게 해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마이타이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는다"라고 알렸다.

식당 폐업에 "마음이 참 슬프다"라고 심경을 드러낸 홍석천은 "하나하나 제가 다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 공간을 거쳐 간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제가 괜찮을 때 말씀드리겠다"며 "조만간 다른 이야기로 돌아오겠다"고 알렸다. 그의 착잡한 심경이 짐작가는 가운데, 홍석천은 "그래도 이태원, 새로운 공간 많이 사랑해달라"며 "외롭지만 버텨보겠다"고 전해 씁쓸함을 안겼다.

또한 상권 변화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 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 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 할 듯하다.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라며 식당 폐업 배경에 주변 상권 변화가 작용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홍석천의 해당 식당 사진을 여러 장 게재, 보는 이로 하여금 더욱 딱하게 했다. 홍석천이 언급한 해당 식당은 그간 '홍석천 식당'으로 유명,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만큼 식당 폐업 소식에 누리꾼들 역시 아쉬운 가득한 반응을 보이면서, 홍석천에 응원과 지지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홍석천은 최근에도 "아이디어와 열정이 가득했던 가게들은 이미 떠나버렸거나 망해버렸거나 어쩔 수 없이 문을 열고 버티는 가게가 많아졌다"라며 "상권 살리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고 알렸던바, 더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홍석천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 전문이다.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를 사랑해주신 분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를 오늘에 있게 해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마이타이를 이번 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습니다. 마음이 참 슬프네요. 하나하나 제가 다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 공간을 거쳐 간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군요.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제가 괜찮을 때 말씀드릴게요. 전 조만간 다른 이야기로 돌아올게요. 그래도 이태원. 새로운 공간 많이 사랑해주세요. 외롭지만 버텨볼게요.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 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 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 할 듯요. 골목은 그렇게 변합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