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4071 0372019120656744071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7969000 1575617973000 related

홍석천 이태원 식당 또 폐업…“마음이 아프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14년 동안 이태원에서 운영한 태국 요리 전문 레스토랑을 폐업한다.

홍석천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14년간 식당을 사랑해주신분들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식당을 이번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는다”고 알렸다.

이어 “마음이 슬프다”며“하나하나 내가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공간을 거쳐간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내가 괜찮을 때 말하겠다. 조만간 다른 이야기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래도 새로운 공간, 많이 사랑해달라. 외롭지만 버텨보겠다.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할 것 같다.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해밀턴 뒷골목에 이제 레스토랑은 마이첼시 하나 뿐”이라며 “외롭지만 버텨보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올해 1월 홍석천은 이태원에 운영한 가게 두 곳 폐업소식을 전했다.

홍석천은 2010년대 중반부터 이태원에서 마이홍, 마이첼시, 마이마이, 마이스윗, 마이치치스 등 5개 매장을 운영하며 연 매출 수십억원대를 올려 성공한 창업인 연예인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min3654@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