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3786 0512019120656743786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7126000 1575617139000

與 윤호중 "검찰, 총선 뒤 한국당 의원들 기소한다고 해"

글자크기

"한국당과 검찰 사이 모종의 거래 있던 것 아니냐"

민주당 유튜브에서 밝혀

뉴스1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 (사진=민주당 유튜브 씀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6일 "우리 당의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중 한 분이 검찰 측에 언제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된 한국당 의원들을) 언제쯤 기소할 거냐 물었더니 총선 뒤로 갈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출연해 "나경원 대표 소환 외에 (한국당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이 전혀 안 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한국당과 검찰 사이 모종의 거래 있었던 것 아니냐는 눈으로 보고 있다"며 "대한민국 최악의 야당과 최악의 검찰과 최악의 언론을 상대로 우리가 선거를 치러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죽은 청와대 특감반원)핸드폰이 어디 가 있냐. 그 안에 불리한게 있으니 (검찰이) 가져가지 않았겠냐. 검찰의 굉장히 중요한 분이 잘 아는 사이니까 통화한 것도 있을 수 있다. 그런 걸 덮기 위해 가져간 거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을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내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에 대해 "제가 3번이나 제안해서 만들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사무총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충심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무서웠나 보다. 벌써 꼬랑지를 내린다"고 평했다.

총선기획단 단장이기도 한 윤 사무총장은 20대 남성인 황희두 위원의 총선기획단 영입은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역할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도부에 쓴소리하던 금태섭 의원 같은 분도 과감하게 (총선기획단) 위원으로 모셨더니 장제원 한국당 의원에게 두렵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serendipit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