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1354 0772019120656731354 06 0601001 6.1.1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8312000 1575588337000 related

'99억의 여자' 조여정, 돈도 들키고 불륜도 들키나…극강의 긴장감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2 ’99억의 여자’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극강의 몰입감을 안겼다.

지난 5일 방송은 강태우(김강우 분)는 서민규(김도현 분)에게 동생 태현(현우 분)이 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는 것으로 시작됐다.

​강태우는 자포자기한 삶에서 유일한 희망이었던 동생의 사망소식에 ‘미친소’ 강태우로 돌아와 분노를 폭발했다. 이어 동생의 시신을 눈으로 확인한 태우는 동생이 근무했던 대영테크를 찾아가 김도학(양현민 분)에게 동생이 왜 죽었는지 추궁했다. 대영테크는 겉으로는 모바일게임과 앱 개발사로 위장했지만 사실은 불법온라인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하루에 수백억씩 검은돈을 끌어들이고 있었던 것. 김도학은 태현이 검은돈을 관리하던 자금관리 팀장이었음을 밝혀 태우에게 충격을 안겼다.

100억의 행방을 찾아야 하는 서민규는 태현의 죽음이 단순 교통사고가 아니라고 얘기하고 태우에게 동생을 죽인 놈을 찾기 위해선 100억을 먼저 찾아야 한다며 거래를 제안하고 태우는 제안을 받아들이며 본격적인 진실 찾기에 돌입했다.

재훈(이지훈 분)에게도 위기가 닥쳤다. 서연(조여정 분)과 함께 폐가에 감춰둔 돈다발을 옮기기로 한날 장인인 윤호성(김병기 분)이 사무실로 들이닥쳤다. ​재단에서 추진중인 파주 제2 캠퍼스 공사비중 사라진 대금 5억에 대해 추궁하고 리베이트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 재훈은 당장 다음주까지 5억을 집행하겠다고 약속해버렸다.

동생의 사고현장을 다시 찾은 태우는 폐가에서 돈다발을 찾아 나오는 서연(조여정 분)과 첫 대면을 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서연이 탄 자동차의 타이어가 펑크나 멈춰 선 걸 발견한 태우가 타이어 가는 것을 도와주려 한 것. 하지만, 스페어타이어를 꺼내기 위해 자동차 트렁크를 여는 태우에게 트렁크에 실려있는 돈다발이 발각될 위기가 닥치며 긴장감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이어 태우가 전날 일어난 사고에 대해 질문하자 무심한 표정으로 “평범한 교통사고라고 하던데요”라고 대답하는 서연을 향해 차가운 표정으로 “사람이 둘이나 죽었어요. 세상에 평범한 사고는 없어요”라고 답하며 자리를 뜨는 태우. 두 사람의 짧지만 강렬한 첫 대면은 과연 태우가 트렁크에 실린 돈의 존재를 눈치챘을 지 의문을 던지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서연과 재훈의 관계가 희주(오나라 분)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해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희주에게 전시회 후원을 요청하기 위해 찾아온 전시관 관장이 ‘일주일전에 사파이어 호텔에서 여자와 같이 있는 본부장님을 봤다’고 얘기하며 사진이 담긴 봉투를 건넨 것. 재훈(이지훈 분)의 불륜상대가 서연(조여정 분)이라는 사실이 발각될지 모르는 봉투를 두고 고민하며 서늘한 표정을 짓다가 며칠 후, 봉투를 찢어 휴지통에 버리며 미소를 짓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서연(조여정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희주(오나라 분)가 봉투 속 사진을 확인했을 지 의문에 쌓인 가운데 모든 사실을 알듯 모를 듯한 표정으로 윤희주로 변신한 오나라의 연기가 극도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별장으로 찾아간 태우(김강우 분)가 관리인에게 사고에 대해 묻다가 “아버님도 따님처럼 아는게 없네요”라고 얘기하자 관리인이 “딸은 커녕 키우는 개 한마리 없수다”라고 대답해 태우(김강우 분)가 처음으로 서연(조여정 분)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동생 죽음의 비밀을 밝히기 시작한 태우(김강우 분)의 예리한 촉이 서연(조여정 분)에게 향했음을 예고하며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떻게 엮일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