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474 0432019120656730474 03 03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5585218000 1575585248000

아동용 겨울 점퍼 털에서 '발암물질'…기준 5배 이상도

글자크기

<앵커>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면서 겨울 점퍼 새로 장만하는 경우 많으실 텐데요, 요즘 많이 팔리는 아이들 점퍼를 조사해봤더니 모자에 달린 털에서 기준치를 넘는 발암물질이 나왔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도심의 한 백화점, 겨울을 맞아 아이들에게 두툼한 겨울 점퍼를 사주러 온 부모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김문혜/서울 영등포구 : 오늘 아이 패딩 점퍼 사러 왔고요. 털이 조금 더 따뜻하지 않을까 (싶어요.) 그리고 또 외관상으로도 예뻐 보이는 것 같고.]

한국 소비자원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아동용 겨울 점퍼 13개 제품을 조사해봤습니다.

6개 점퍼의 모자에 붙어 있는 천연모, 즉 너구리와 여우 털에서 기준치를 크게 넘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습니다.

기준을 5배 이상 초과한 제품도 있었습니다.

폼알데하이드는 동물 가죽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가죽을 부드럽게 하고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사용되는 데 이게 털 부위에 남아 있는 겁니다.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몸속으로 들어가면 염증을 유발할 수 있고 WHO는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신국범/한국소비자원 제품안전팀장 : (제조 시) 세척과 같은 마무리 공정이 미흡할 경우 완제품에 잔류할 우려가 높습니다.]

해당 의류업체들은 문제가 된 제품들을 즉시 회수해 환불해주기로 했습니다.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 정보는 소비자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geun@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