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8852 1082019120656728852 06 0602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60718000 1575560726000 related

'섹션TV' 강성훈, 사기 혐의→후배 비하 해명…"죽고 싶었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감성훈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5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많은 논란에 휩싸이며 젝스키스를 탈퇴, 최근에서야 활동을 재개한 강성훈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강성훈은 대만 팬미팅 취소, 팬 기부금 횡령 의혹, 아이돌 외모 비하 등 각종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논란 이후 재결합했던 젝스키스에서도 탈퇴했던 바. 그가 '섹션TV'를 통해 직접 입을 열었다.

오랜만에 인터뷰에 응한 그는 "말로만 해명하는 그런 모습 보단 법적 다툼이 이뤄질 것 같으니 판결을 생각했다"고 그간 입을 열지 않았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하나씩 해명했다.

먼저 지난해 9월 논란이 된 대만 팬미팅 취소 건부터 짚었다. 그는 "사기죄로 피소당한 건 수사기관에서 한번의 출석 요청도 없었고 전화 한 통도 없었다. 각하처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비자를 받지 못해 팬미팅이 취소된 점에 대해선 "실고용주가 저의 비자 신청을 했어야 했다. 책임을 져야했다"고 아티스트가 아닌, 주최측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국가의 팬분들이 대만 관계자를 상대로 고소를 한 상태고,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팬분들이 저를 보기 위해 티켓 구매를 했으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팬들에게 사기, 횡령죄로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젝스키스 데뷔 20주년 영상회 당시, 티켓판매 수익금을 기부하기로 했으나 정산 내역이 불투명했고 이에 팬들에게 고소를 당했던 것.

"혐의없음을 받았다"는 강성훈은 "후니월드라는 팬클럽 운영방식에 문제가 있었는데, 정산 과정에서 투명하지 못했고 잘 꾸려나갔어야 하는데 뭐라고 말하기 보다는 제 불찰이 큰 것 같다"며 "어떻게 마련을 해서 기부를 최종적으로는 제가 하게 됐다. 늦게나마 이렇게 한 게 송구스럽다"고 피소 이후의 상황을 전했다.

언행 문제도 빼놓을 수 없었다. 특히 후배 아이돌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실망감을 안겼던 바. 강성훈은 "저도 영상 보면서 제 자신이 저주스럽고 실망스러웠다. 왜 그랬는지 제 스스로가 의아하고 당혹스러웠다. 왜 안 해도 될 말을 했을까. 입이 열 개라도 할말이 없다"고 자책했다.

이어 "후배분들한테 죄송하고 상처받은 팬분들께는 특히나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말조심하고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후배와 후배의 팬들에게 사과해 눈길을 끌었다.

팬 선물을 중고로 판매했다는 논란에도 휩싸인 바 있다. 알고 보니 이는 스타일리스트가 물건을 처분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였다.

강성훈은 "스타일리스트가 아티스트의 신발, 악세사리, 옷을 보관한다. 착장 준비를 하기 위해 그렇게 이뤄지는데 불필요한 물품을 처분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하라고 했는데, 팬분들의 선물이 섞여있는 걸 몰랐다"며 "뒤늦게 알고 화를 많이 냈다. 할 말이 없다. 세심하게 챙겼어야 하는데"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여러 논란 이후 강성훈은 젝스키스를 탈퇴했다. 그는 젝스키스에 대해 "저한테는 젝스키스라는 존재가 굉장히, 아직도 크다"면서도 "대만 팬미팅이 무산되면서 이게 언제쯤 수습이 될지 답이 보이지 않았다. 도망치고 싶고 죽고 싶고. 공황장애, 멘붕이 왔다"고 탈퇴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정말 수천번을 생각한 끝에 무대에 제 심리상태로 올라가서 팬분들께 제 모습대로 설 수 없을 것 같았다. 멤버들, 회사들, 무엇보다 팬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