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6280 0022019120556726280 01 01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40311000 1575597896000

정봉주, 민주당 복당…"행정절차 조용히 밟았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봉주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서울시당은 지난달 28일 복당 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정 전 의원과 다른 신청자 617명의 복당을 허용하고 29일 최고위원회에 이런 사실을 보고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BJTV'를 통해 자신의 복당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이어 "그런데 복당된 걸 당대표도 모르고 사무처장도 모른다"며 "아무도 모른다. 기사가 없지 않냐. 왜냐하면 (이번에 복당된) 617명 중의 1명이거든"이라고 말했다.

그는 5일에도 이 채널 라이브방송을 통해 "어제 우스개소리로 일각에서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복당시킨 게 아니냐는 눈초리가 있어 이를 바로잡으려고 긴급하게 유튜브 방송을 한다"며 자신이 발표한 내용의 일부 사실을 바로잡았다. 정 전 의원은 "'어제 당대표도 모르고 사무총장도 모른다고 했던 건 우스개소리였다"며 "소문내지 않고 행정절차를 조용히 치렀다는 얘기를 위트있게 하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미투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3월 복당을 거절당한 바 있다. 당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정 전 의원의 복당을 만장일치로 불허했다. 미투운동 국면에서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 전 의원의 복당이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보도에 대한 1심 재판에서 무죄가 선고됐다"면서 "이번에도 당에서 부담이 될까봐 조용히 복당 절차를 밟았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25일 1심 재판부는 정 전 의원에 대한 명예훼손과 무고 등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주가조작 사건 연루 의혹 등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으면서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2017년 말 특별사면된 정 전 의원은 지난해 2월 7일 복당을 신청했고, 이후 서울시장 선거 출마 뜻을 밝혔으나 이후 일부 언론에서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고 작년 3월 19일 복당 불허 결정까지 내려지면서 정 전 의원은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 보도가 허위라고 반박한 것에 대해 무고 등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으나, 지난 10월 법원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