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8214 0372019120456678214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411295000 1575411303000 related

“다들 감기 조심”…차인하 사망 전날까지 팬들과 소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가 향년 27세로 숨지면서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 그의 유작이 됐다.

3일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한 심정이다. 12월 3일 배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고 사망 소식을 전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 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러진다. 소속사는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하며,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 분들이 원치 않고 있다. 너그러운 양해와 이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차인하는 안재현·오연서 주연의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인공 주서연(오연서 분)의 오빠이자 바텐더인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었으나 결국 유작이 됐다.

연예계는 충격이 컸다. 앞서 지난 10월 14일 故(고)설리가 세상을 떠났고, 그리고 42일만인 지난달 24일 고 구하라가 사망했다. 이번 차인하까지 연달은 비보가 충격을 더했다.

차인하는 사망 전날인 2일까지도 개인 SNS(사회연결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들 감기 조심”이라는 글과 사진을 남겨 팬들과 소통했다.

glfh2002@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