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7015 0252019120456677015 05 0508002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99638000 1575399705000

김유택 아들 날았지만, 허재 아들의 KT가 이겨

글자크기

삼성 꺾고 3연승, 공동 5위로

조선일보

KT 허훈, 삼성 김진영

"우리는 대충대충 해서 이길 수 있는 팀이 아니야."

부산 KT 서동철 감독은 3일 서울 삼성과 벌인 홈 경기에서 전반까지 42―50으로 뒤지자 하프 타임 때 선수들에게 수비 문제점을 지적했다.

KT는 후반 들어 달라졌다. 3·4쿼터에 33점만 내주고, 54점을 몰아쳤다. 외국인 선수 알 쏜튼(24점 10리바운드)이 후반 22점을 몰아넣었다. 양홍석(20점)과 김영환(15점)은 후반 21점을 합작했다. 허재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아들인 프로 3년 차 허훈(15점)은 개인 통산 최다 어시스트(13개·종전 11개)를 배달했다. 96대83으로 역전승한 KT(9승9패)는 3연승을 달렸다. 공동 6위였던 순위는 공동 5위로 올라갔다. 삼성(8승10패)은 4연승 뒤 3연패에 빠졌다. 김유택 전 중앙대 감독(SPOTV 해설위원)의 아들인 신인 김진영은 데뷔전을 16점 6리바운드로 장식했다.

[윤동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