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7379 0092019112056387379 01 0103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4211104000 1574211118000

황교안 "文 국민과 대화, 일방적으로 준비내용만 전달한 쇼"

글자크기

"국민들의 고통에 대한 답 담기지 않아"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2019.11.19.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승주 김지은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한 MBC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본 소감에 대해 "청와대가 준비한 내용만 일방적으로 전달한 쇼라고들 한다.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파탄 직전 경제로 인해 국민들의 고통과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데, 이런 국민들의 고통과 분노에 대한 답이 담기지를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 안보 상황에 대해 지적하며 "미국 정부는 우리 정부에게 방위비 분담액 5배 증액을 요구하고 있다. 지소미아 연장을 끝내 거부할 경우 미국을 어떻게 설득할 수 있겠나"라며 "지소미아 파기가 안보 위기에서 경제 위기로 연쇄 반응을 일으키는 심각한 국가적 재앙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과연 누구를 위해 지소미아를 파기하려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연장시킬 것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에 대해서도 날을 세우며 "독재의 완성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 세력은 대국민 사기극까지 벌였다. 당초 의석수를 늘리지 않는다고 공언해놓고 선거법 패스트트랙에 올라가니 이제 와서 의석수를 늘리겠다고 하고 있다"며 "간교하다"고 일갈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을 향해 "이는 이 정권의 검은 의도에서 비롯됐다. 어제 문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마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글로벌 스탠더드인 것처럼 말했다. 이것은 거짓말"이라며 "이 지구상 공수처 비슷한 것이 있는 나라는 한두 나라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또 "공수처법을 검찰개혁법안이라고 속이는데 이것도 아니다. 개악이다. 검찰은 이미 조국 수사를 통해서 개혁의 능력과 의지를 국민들에게 보여줬다. 공수처를 만들 이유가 없어진 것"이라며 "여당 대표 백년 집권론은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통해 신백년 독재하겠다는 소리에 다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중대한 국가적 위기를 탈출하고자 그저께 문재인 대통령에게 긴급회의를 제의했으나, 청와대는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이를 거부했다"며 "나라의 운명이 걸린 일보다 더 중요한 일이 어디 있겠나. 이 상황을 방치한다면 10월 국민 항쟁과 같은 엄청난 항거에 직면하게 될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