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5587 0032019110956165587 02 0202006 6.1.15-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73290896000 1573290903000

호주 동부 '최악' 산불 피해…"최소 3명 사망, 수천명 대피"

글자크기
연합뉴스

호주 동부를 휩쓸고 있는 대형 산불을 진압하고 있는 소방 요원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호주 동부에서 대형 산불로 최소 3명이 사망하고 수천 명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고 AP통신과 영국 BBC방송 등 외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주부터 동시다발로 발생한 산불로 3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으며, 소방관을 포함한 30여명이 다쳤다.

당국은 "실종자와 사상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불로 인해 NSW주에서 이틀 새 주택 150채 이상이 파괴됐다. 일부 지역은 피해 집계조차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번지는 불길 탓에 주민이 집에 발이 묶였다는 신고가 들어오고 있으며, 소방 인력이 접근·구조하기도 힘든 상황이라고 당국은 설명했다.

현재 NSW주에서만 산불 70여건이 진행 중이다.

세인 피츠시몬스 NSW주 산불방재청장은 이번 산불이 근래 발생한 산불 중 '최악'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호주 동부 타리에 마련된 한 대피소의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북동부 퀸즐랜드주에서도 산불 피해가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퀸즐랜드주 남동부에 자리한 3개 마을에서 주민 6천여명이 대피했다고 밝혔다.

산불이 주로 가뭄 지역에서 발생한 데다, 거센 돌풍과 35도에 이르는 폭염으로 인해 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산불로 인한 피해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