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1335 0512019110956161335 02 0201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257600000 1573257616000

전국 소방헬기 컨트롤타워 제각각?…"통합운영 시스템 필요"

글자크기

전국 17곳에 30대 보유…운영은 지자체서 맡아

"긴급한 사고에 빠른 대처 위해 반드시 필요해"

뉴스1

중앙119구조본부에 자리하고 있는 EC-225(에어버스사)의 모습. 현재 11월말까지 정기 검진 중이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최근 독도 인근에서 발생한 소방헬기 추락사고 이후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소방헬기 운영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소방청에 따르면 현재 17개 항공대에는 총 30대의 소방헬기(중앙119구조본부 4대, 시·도 16개 항공대 26대)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대전과 경남은 각각 임차헬기를 사용하고 있다.

문제는 소방헬기의 운영기관이 중앙119구조본부(중구본)과 지방자치단체별로 각각 다르다는 점이다. 지자체끼리 최대한 협업을 한다고 해도 제작회사와 기종 등이 모두 달라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대처가 쉽지 않다.

소방청에 의하면 현재 보험가입과 채용만 청에서 통합해 진행할 뿐 소방헬기 출동 등 컨트롤타워는 각 지자체에 있다. 소방헬기의 출동 등은 소방청에 보고가 되지만 이를 제어하는 역할은 아닌 것이다.

각 지자체의 재정 상황에 따라 보유한 헬기와 인력풀이 다르고, 그러다 보니 긴급 상황이 발생해도 커버할 수 있는 영역이 한계가 따른다.

예를 들어 경북소방본부가 보유하고 있는 헬기는 KA-32T(제작회사 쿠레르타우·러시아)와 AS-365N3(에어버스·프랑스) 2대다. 1995년 6월 도입한 KA-32T는 3000L의 물탱크 담수용량을 보유하고 항속거리가 700㎞에 달하지만 야간비행은 불가능한 기종이다.

반면 2006년 2월 들여온 AS-365N3는 야간비행이 가능하지만 다음달 초까지 정기점검이 예정돼 있어 당장 운행할 수 없다. 헬기의 경우 일반 자동차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꼼꼼한 정기·비정기 검진이 필수적이라 이로 인한 공백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뉴스1

전국 소방항공대 헬기 보유 상황. (소방청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구본 항공1팀의 최철완 정비실장은 "평소 다른 지자체와 협업이 잘 되고 있지만 각각의 상황이 다를 수 있다. 이를 통합할 수 있는 운영 시스템이 갖춰진다면 업무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실제 현 지자체별 항공대가 보유한 헬기기종 등에 따른 정비·운항사의 숫자도 각각 다르다. 특정 지자체의 경우 재정 상황이 풍부해서 비싼 헬기와 많은 인력이 있지만 반대인 지자체도 있다.

급박한 사고로 인해 야간비행을 할 수 있는 소방헬기가 없는 지자체는 어쩔 수 없이 다른 시·도 소방본부에 협조 요청을 해야 하는데, 직접 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 제한이 따른다.

만약 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가 있어 사고 발생과 동시에 출동 헬기를 지정하고, 협업을 지시한다면 간단히 해결될 수 있는 문제다. 지자체의 경계 선상에서 사고가 났을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소방청 관계자는 "시·도 간 소방헬기 운영·관리를 통합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진다면 인적·재정적으로 모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반드시 필요한 것인 만큼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중앙119구조본부의 에어버스사 AS-365N2의 점검 모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