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광주시의회 50여 개 위원회 일제 정비... '부패발생소지 사전차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민정책결정참여 및 전문성 높일 예정

오마이뉴스

▲ 광주시의회 전경 ⓒ 박정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시의회(의장 박현철)가 올해 12월까지 시의원이 위원으로 속해 있는 64개의 위원회에 대한 일제 정비에 나선다.

시의회는 64개의 위원회 중 법령에 근거한 위원회와 의원이 반드시 속해야 하는 위원회를 제외한 50개 위원회에 대하여 관련 부서와 협의하여 조례 개정 등을 통해 정비해 나갈 방침이다.

이는 지난 4월 개정된 '광주시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에 따른 조치사항으로 직무 공정성을 해치는 행위 및 이해관계자로부터의 부정청탁 등 부패 발생 소지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함이다.

각종 위원회에서 시의원을 제외하는 대신 시의회에서 추천하는 사람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성을 높이고 시민을 정책 결정에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와 유관기관에서는 각종 정책에 대한 심의나 자문을 위해 각종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박정훈 기자(cnn0428@daum.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