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48189 0182019102555848189 08 0802001 6.2.3-RELEASE 18 매일경제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1984405000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AI 윤리헌장` 선포…`선한 AI` 개념 담아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제공 =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KAIEA, 회장 이청호)가 최근 서울시 NPO 지원센터에서 인공지능 윤리 헌장(The AI Ethics Charter) 선포식을 갖고 '선한 인공지능(Good AI)' 개념을 담은 윤리 헌장을 공식 발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최근 인공지능이 사회적 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윤리적 의무 준수를 경고했다. 이같은 인식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비롯해 AI 기술 주도국인 미국, 중국, 유럽연합(EU) 등은 연구 개발뿐 아니라 AI 개발과 이용에 대한 사회적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윤리 기준 제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번 헌장 선포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 AI 인프라 선도 국가에 진입한 우리나라에서도 AI 개발자와 소비자가 지켜야 할 원칙을 제시한 '인공지능 윤리 헌장' 이 마련됐다는 데서 그 의미를 찾을 수 있다.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는 인공지능 윤리와 안전 이슈에 대한 연구와 교육 등을 위해 지난 3월 인공지능 윤리 분야 학계 및 산업계, 언론, 법률계 주요 전문가들이 모여 창립됐다.

이번 윤리 헌장은 '선한 인공지능' 추구를 기본 개념으로 인간과 AI와의 관계, 선하고 안전한 AI, AI 개발자(기업) 윤리, AI 소비자 윤리, 인류 공동의 책임 등을 담은 총 5개장 37개조로 구성됐다.

협회 창립과 운영을 맡고 있는 이청호 회장(세종대 교수)과 전창배 이사장은 "지금까지 기업들이 실제 현장에서 AI 개발시 참고할 만한 윤리적 지침들은 거의 전무했다"며 "이번 협회의 인공지능 윤리 헌장은 실제적인 지침으로 구체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AI 윤리 헌장 선포에 대해 인공지능 및 로봇 윤리 전문가 서울교대 변순용 교수는 "이번 인공지능 윤리 헌장 발표는 인공지능 윤리 준칙이나 기준이 도입되어야 하는 시대적 필요에 부응하는 결과물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인공지능을 전적으로 인간의 자율적 통제 하에 두려는 점이 잘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인공지능의 개념의 의미가 다양하기 때문에 추후 관련자들의 지속적인 논의를 담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의 '인공지능 윤리 헌장'은 협회 홈페이지에서 전문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개인, 기업, 단체도 출처를 밝힌 뒤 자유롭게 인용 및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최기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