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5663 0512019102455805663 02 0213008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843211000 1571843218000

군산 한 고교 화학실서 화재…학생·교직원 200여명 대피

글자크기

10여분만에 진화, 인명피해 없어

뉴스1

23일 오후 7시10분께 전북 군산시 한 고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전북소방본부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산=뉴스1) 박제철 기자 = 23일 오후 7시10분께 전북 군산시 한 고등학교 화학실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당시 교실에서 공부하고 있던 학생과 교직원들은 운동장으로 긴급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이 났을 당시 학교 내에 설치돼 있던 화재경보기가 작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13대와 소방관 35명을 동원해 10여분 만에 불을 진화했다.

이 불로 5층 화학실 7㎡가 타 22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학실 쓰레기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jc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