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1898 0512019102355791898 01 0102001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808209000 1571808219000

文대통령, 25일 교육관계장관회의 주재…대입제도 개편 논의

글자크기

'정시 확대' 포함 개편안 전반 논의할 듯…혼란 최소화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경제 관련 부처 장관 및 청와대 참모진 등과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12.1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청와대에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대입제도 개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쯤 청와대에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다. 그동안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적 있지만 문 대통령이 '교육'을 주제로 장관들과 회의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가진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이라며 "최근 시작한 학생부종합전형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하게 추진하고,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도 마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직접 언급한 만큼, 교육관계장관회의를 긴급하게 소집하고 입시제도 개편 전반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다음달 '대입 공정성 확대 방안'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입시제도가 바뀌는데 오는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려는 방침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하고, 다른 참석자는 현재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 부총리는 전날(22일) 오후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전국 시·도부교육감회의에 참석해 "2022학년도부터는 적어도 30% 이상의 정시 비율이 적용된다고 본다"라며 "그동안 학생부종합전형 쏠림이 심한 일부 대학에 대해서는 수능 위주 정시 비중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협의해왔다"고 밝혔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전날 오후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문 대통령의 교육문제에 관한 방침은) '이상론에 얽매이지 말고 국민이 원하는 바를 실천하라'는 것"이라며 "이런 의미에서 본다면 (향후 개선될) 입시제도가 우리나라 300개 대학에 획일적으로 적용되는 방식으로 간다면 또 실패할 것이다. (이에 따라 교육문제 개선방향은) 학종이 과도하게 높은 수도권 일부 대학에 대해서는 그 문제를 개선하는 방향 쪽으로 잡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 실장은 "이런 노력은 이미 당정청 간 협의가 충분히 진행됐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조만간 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논의하고 국민들께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