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2914 0512019102255772914 01 01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735377000 1571735385000

文대통령 "시정연설에 꼭 정부 철학 반영하라" TF팀에 당부

글자크기

강기정 정무수석 중심 팀 꾸려 준비…초안부터 '공정' 염두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10.2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예산만 설명하지 말고 우리 정부 철학을 반영해주세요."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에서 가진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에 나서기에 앞서 연설 태스크포스(TF)팀에 이같은 주문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시정연설에는 정부 예산안에 관한 설명뿐만 아니라, 대통령이 갖고 있는 국정전반에 관한 철학도 언급된다. 즉, 응당 포함되는 부분을 한 번 더 강조한 셈이다. 이는 내달 9일 '5년 임기 반환점'을 맞으면서 집권 후반기로 접어드는 문 대통령이 정부의 국정철학을 거듭 국민과 국회에 알리고, 관련해 협조를 구하고 싶은 열망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통령께선 이번 시정연설에 앞서 (TF팀에) 미리 구두주문을 많이 하셨다"며 "특히 '그냥 예산만 설명하지 말고 우리 정부의 철학을 반영해 넣어달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이해하게끔 잘 설명해달라"고도 당부했다 한다. 그간 문 대통령은 연설문 주문에 있어 '많은 걸 담으려 하지 말고 행사의 목적에 맞게 만들라'는 언급을 주로 해온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TF팀 수장은 국회를 청자로 하는 자리인 만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중심으로 꾸려졌다. 연설 중심 키워드는 처음부터 '공정'으로 모아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TF팀이 처음 모여 초안을 만들 때부터 다들 '공정이라는 단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준비를 했다"며 "대통령께서는 우리 정부가 자랑할 것 중 하나가 공정에 대한 가치였는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를 겪으면서 '아직 멀었구나'라는 걸 절감하신 듯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주문은 꼼꼼히 반영됐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키워드는 혁신·포용·공정·평화로 명확히 제시됐고 키워드와 정부정책을 결합해 연설문이 마련됐다. 연설문 중 "교육의 공정성과 포용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고3부터 시작한 고교무상교육을 내년에는 고2까지 확대하고 내후년에는 전 학년에 적용해 고교 무상교육을 완성하겠다"와 같은 대목이 대표적이다. '공정'이란 단어는 총 27번 포함됐다. 작년 시정연설에선 10번이었다. TF팀이 마련한 연설문은 지난 14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 강독회 등을 거쳐 문 대통령에게 보고됐다.

아울러 이날 연설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평화에 대한 호응을 촉구한 부분도 눈에 띄었던 가운데 동일한 핵심관계자는 "대통령께서 현실인식을 하시고 솔직하게 말씀을 전하신 것으로 봐야 한다"고 했다. 앞서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있던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은 결렬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평화경제' 기반 구축에 힘쓰겠다며 "북한의 밝은 미래도 그 토대 위에서만 가능할 것이다.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