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9740 0532019102255769740 01 0101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71729171000 1571729312000

[노컷V] 정경심 영장실질심사 두고 박지원-여상규 설전...“사람 냄새나는 판단해야”

글자크기
CBS 노컷뉴스 박종관, 강보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와 관련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설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위원장은 조 전 장관의 동생인 조모씨의 영장을 기각한 명재권 판사을 거론하며 “명 판사에게 심사가 배당되면 사법 신뢰가 훼손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은 “정 교수가 진단서를 제출했는데 재판부도 사람 냄새가 나는 판단을 해야 한다”며 뇌 관련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 교수의 구속 영장을 기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여 위원장이 질의 제한 시간을 초과했다며 박 의원의 발언을 제지하자 박 의원이 “당신은 더 오래 했잖아”라고 반박했고, 여 의원이 “말 조심해”라고 응수하면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