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한국당 울산시의원들 "우리 당 의원이 '폭력행위'? 해프닝 불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울산시의회 고호근 의원 징계 요청에 한국당 반박 기자회견

오마이뉴스

▲ 자유한국당 울산시의원들이 22일 오후 1시 30분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고호근 의원에 제기된 징계 요구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 박석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5일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208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이 민주당 소속 시의원에게 항의한 것을 두고 6일 뒤인 21일 민주당 울산시당이 "동료 의원에게 극단적 모욕감을 주는 '폭력행위'"라고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관련 기사 : "한국당 시의원이 여성 의원 위협"... 당시 인터넷방송 보니).

이날 해당 민주당 소속 김선미 시의원은 시의회 윤리위에 고호근 한국당 시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자 자유한국당 울산시의원들이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의 핵심은 민주당의 일방적인 회의 진행과 소수 야당의 의견을 묵살하는 다수당의 횡포"라며 징계요구안 제출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한국당 울산시의원들은 올해 초 민주당 울산시의원의 주민자치위원장 폭행 의혹을 끄집어 내며 "민주당 의원이 저지른 주민폭행·공무원갑질 사건에는 눈감아 주고 같이 변명하더니 잘못된 의사진행을 문제 삼는 야당의원은 윤리위에 제소해 정쟁으로 몰아가나"고 비판했다(관련 기사 : 한국당 울산시당, 민주당에 "사과가 그리 어렵나" 반문).

한국당 울산시의원들, 징계 요구안에 "해프닝" 주장

자유한국당 울산시의원들은 22일 오후 1시 3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은 민주당 김선미 시의원이 사회권을 넘겨받아 고호근 의원의 발언 요청을 일방적으로 묵살한 뒤 서둘러 종결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해프닝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불구하고 김선미 의원은 물론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과장하여 마치 엄청난 일이 있었던 것처럼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시의원 일동은 유감과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시의원들은 "고호근 의원이 발언권을 신청했음에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질의와 토론을 종결한 것은 잘못된 의사진행"이라며 "이같은 다수당의 횡포를 문제 삼는 과정에서 다소 논쟁이 있었는데 이를 윤리위 제소한다는 게 말이 되나"고 반문했다.

또한 "이의가 있다는 야당의원에게 발언권조차 주지 않는 잘못된 의사진행에 항의한 것이 그렇게 중범죄인가"라면서 "그것도 무상교복 문제는 시민의 혈세가 들어가는 문제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한국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징계요청안 철회를 요구하는 근거로, "민주당 김선미 의원 본인도 '미숙한 회의진행을 양해해 달라'라고 말한 점, 많은 의회 관계자도 회의진행에 무리가 있었다고 증언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이들은 "또 고호근 의원은 회의가 종료된 뒤 김선미 의원을 비롯한 동료의원들에게 논쟁이 있었던 것에 양해를 구했으며 김선미 의원을 비롯한 동료의원들도 받아들였다"며 "그런데 며칠이 지난 뒤 느닷없이 고호근 의원의 징계요구안을 제출한 것은 총선을 겨냥해 정쟁으로 몰고 가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의의 전당에서 조차 다름을 인정하지 못하고 소수의견을 존중하지 못하는 정당이 무슨 더불어 삶을 이야기하고 민주주의를 이야기할 수 있는지 이해할 나, 지금이라도 고호근 의원의 징계요청안을 철회하고 시민의 삶을 챙기는 시의회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울산시당은 21일 기자회견에서 "국정감사 기간 내내 한국당 국회의원들의 욕설과 막말이 언론을 도배하더니 급기야 15일 한국당 고호근 시의원이 사회를 보던 김선미 의원석 앞으로 뛰쳐 나가 마이크를 완력으로 뺏어 젖히며 고성을 지르는 모습이 생중계 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삿대질은 물론 심지어 '회의 진행법도 모르면서 거기 앉아서...'라고 비꼬기까지 했다"라며 "이는 동료 의원에게 극단적 모욕감을 주는 '폭력행위'"라고 비판했다.

박석철 기자(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