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6784 0372019102255756784 02 02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707503000 1571707513000

정경심 구속 여부에 달린 조국 소환…이르면 다음주 전망

글자크기

법원, 23일 송경호 영장전담 판사 심리로 구속 여부 결정

영장 발부되면 최장 20일간 신병 확보, 11월 초 수사 마무리

헤럴드경제

16일 정경심 교수가 6차 비공개 소환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의 현관 유리벽에 검찰 깃발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찰 대면 조사는 배우자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구속여부에 영향을 받게 될 전망이다. 만약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다음달 10일을 전후해 수사가 마무리 될 예정이어서 이르면 다음주 중으로 조 전 장관에 대한 전격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23일 오전 10시30분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자본시장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정 교수에 대한 구속 심사를 연다. 최종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혹은 이튿날 새벽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조사 때와는 달리 정 교수가 법원에 출석하면 취재진이 쳐놓은 포토라인을 거쳐야 한다. 건강 이상을 호소하고 있는 정 교수가 심사에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정 교수가 출석하지 않으면 검찰 청사 혹은 구치소에서 대기하고, 법원은 서류만으로 심사를 한 뒤 구속여부를 결정한다. 정 교수 측은 최근 뇌종양과 뇌경색을 진단받은 사실을 검찰에 알리고 MRI와 CT 등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수감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의 건강상태를 ‘검증된 방법’으로 확인됐다는 입장이다. 심사에 출석하지 않으면 영장이 발부되는 사례가 많지만, 조국 전 장관의 친동생은 허리 통증을 이유로 영장심사를 포기했는데도 구속을 피했다.

만약 법원이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하면, 검찰은 최장 20일 동안 정 교수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조사를 벌일 수 있다. 정 교수의 구속영장에 기재된 혐의 중 조 전 장관이 개입했을 것으로 거론되고 있는 혐의는 최소 4가지다.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운용보고서 약관을 고치도록 지시하는 데 조 전 장관이 관여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정 교수가 동생 명의로 취득한 코스닥 상장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의 주식 12만주를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차명으로 보유한 정황이 나오고 있어, 이 주식을 정 교수와 조 전 장관과 공동소유한 것으로 드러나면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또 자택 PC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과정에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의 증거인멸 교사 정황을 알았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이밖에 두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의혹에도 조 전 장관이 관여했는지 밝혀야 한다.

그러나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 일정도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 검찰이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고심해야 하는데다, 불구속 상태에서 정 교수가 건강 문제를 들어 조사 일정을 미룰 수 있기 때문이다. 영장이 기각되면 무리한 수사를 벌였다는 비난 여론이 거세져 검찰로서는 운신의 폭이 줄어든다.

조 전 장관의 혐의점은 친동생 허위소송 채무면탈 의혹과도 연결돼 있다. 조 씨가 웅동학원 사무국장으로 있으면서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기 위해 자신이 제기한 소송에 대응하지 않고 고의로 패소해 웅동학원에 수십억원의 피해를 입혔다는 것인데, 당시 조 전 장관은 웅동학원 이사로 있었다. 이 때문에 조 전 장관이 동생의 범죄를 알고도 묵인했다고 판단되면 조 전 장관에게는 배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하지만 법원은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를 검토하고 있다.

munja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