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 이슈 검색어 순위
55752777 0412019102255752777 00 0002001 6.2.0-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701350000 1571701397000

[카드뉴스]월급쟁이의 주식 투자…얼마 넣고 얼마를 벌었을까

글자크기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박정아 기자]

매달 꼬박꼬박 들어와도 늘 부족하게만 느껴지는 월급. 많은 직장인이 재테크에 관심을 두게 되는 이유일 텐데요. 자산을 불리는 방법 중에서도 대표적인 것으로 꼽히는 주식에 대한 인식을 살펴봤습니다.

엘림넷 나우앤서베이가 직장인 888명을 대상으로 주식 관련 설문조사를 시행했습니다. 그 결과 과거나 현재 주식 투자 경험이 있는 이들이 전체의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 지식이 없는 직장인은 투자 종목을 고르기 쉽지 않은데요. 많은 이들이 ‘기업 정보를 스스로 수집·분석(37%)’했고, 이외 전문가 추천, 거래 데이터 분석, TV·신문 뉴스, 지인의 정보를 참고하기도 했습니다.

투자 원금은 대부분이 ‘1천만원 미만(46%)’. 이어 ‘1천만원 이상 4천만원 미만(25%)’과 ‘4천만원 이상 1억원 미만(18%)’으로 금액이 커질수록 응답률은 줄었지만, ‘1억원 이상(11%)’을 넣었다는 응답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투자에서 수익을 본 이들은 전체의 22% 수준에 불과. ‘1천만원 미만’의 수익 비율이 가장 많았고, 소수지만 순수익이 무려 ‘1억원 이상’인 사례도 있었습니다.

반대로 손해를 봤다는 45% 응답자의 순손실 액수는 어느 정도일까요? 역시 ‘1천만원 미만’인 경우가 가장 많았고 금액이 커질수록 응답률은 작아졌지만, 순손실이 최대 ‘1억원 이상’이라는 답변도 5%나 됐습니다.

그럼에도 상당수 응답자는 주식 투자 경험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아닌 ‘보통(44%)’이라는 중립 의견을 내놨는데요. 이 중 ‘투자에 만족한다’는 응답이 25% 정도, 이보다 많은 31%는 ‘주식 투자를 후회’하고 있었습니다.

한편 주식을 해본 적 없는 직장인에게 향후 투자 계획은 없는지도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생각이 있다(51%)’는 답변이 조금 더 많았지만, ‘앞으로도 주식 투자는 하지 않겠다(49%)’는 사람도 적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주식에 대한 전체 응답자들의 부정적 인식을 통해 충분히 짐작해볼 수 있는데요.

잘하면 적잖은 이익을 얻을 수 있지만, 자칫 상당한 손해도 피할 수 없는 주식 투자. 조사에서는 전체의 33%가 투자에서 이익도 손해도 보지 않고 본전은 건졌다고 응답했는데요. 이 글을 읽는 당신의 경험은 어떤가요?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