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7089 0532019102155747089 01 01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71651696000 1571651793000

[노컷V] 여야,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빠루’ 책임 공방

글자크기
CBS 노컷뉴스 박종관, 강보현 기자



여야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의 속칭 ‘빠루(쇠지렛대)’ 발언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사실관계를 확인해 잘못된 것이 있다면 공개 사과하는 것이 맞다”며 정 의원에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민주당 당직자가 아니라는 증거를 요구하면서 민주당 이철희 의원과 입증의 책임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17일 국감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여야 충돌 과정에서 있었던 의안과 출입문 손괴에 대해 “위험한 물건인 해머를 밀반입해서 출입물을 부순 사람은 민주당 당직자”라고 발언한 바 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