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4135 0392019102155744135 07 0713001 6.1.19-RELEASE 39 하이닥 0 false true true false 1571644320000 1571644644000

‘황달’이 알려주는 몸의 이상 신호는?

글자크기
최근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황달 증세로 입원해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다. 눈의 흰자위나 피부, 점막 등이 노랗게 착색되는 황달은 왜 나타나는 걸까?

황달이 생기는 원인은?

하이닥

황달은 우리 몸에 빌리루빈이라고 하는 물질이 축적되거나 양이 많으면 간에서 대사 및 배설에 장애가 생기면서 발생한다. 대부분의 빌리루빈은 오래된 적혈구의 파괴로 인해 생성되고, 적혈구가 분해되어 생긴 빌리루빈이 간세포에서 물에 녹을 수 있는 수용성인 결합형 빌리루빈으로 변한다. 이후 담즙에 녹아 소화기관인 장으로 배설되고, 장으로 배설된 결합형 빌리루빈의 대부분도 대변으로 배출된다. 하지만 빌리루빈이 간 및 담관을 통해 신속하게 옮겨지지 않는다면 혈액에 쌓여서 피부에 침착되면서 황달이 발생하게 된다.

황달로 예측할 수 있는 질병은?

황달이 나타나면 우선 혈중에 증가한 빌리루빈이 결합형인지 비결합형인지를 구분해야 한다. 간 기능 검사 결과와 소변 검사를 통해 알아볼 수 있는데, 소변에서 빌리루빈이 양성을 보이면 혈액 속에 수용성인 결합형 빌리루빈이 증가한 것을 의미한다. 간 기능 검사는 정상이나 비결합형 빌리루빈이 증가했다면 파괴되는 적혈구의 양이 많거나 선천적으로 결합 효소가 결핍된 크리글러-나자르 증후군, 길버트 증후군일 가능성이 크다.

간 기능 검사 결과가 정상이 아니고 빌리루빈도 함께 증가한 경우라면 바이러스 간염, 약물, 술, 간 경변 등으로 인한 간이나 담도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간경변증 환자라면 황달 이외에도 여성형 유방, 고환의 위축, 거미 모양 혈관종, 손바닥의 붉은 반점, 복수가 함께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피로감이나 식욕부진, 구역질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면 급성 간염을 의심해볼 수 있으며, 체중 감소와 함께 황달이 서서히 나타났다면 간이나 주위 장기인 췌장, 담낭 등에 종양이나 암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고려해보아야 한다.

간혹 귤이나 당근, 호박 등 베타카로틴을 많이 섭취하면 피부가 밝은 노란색으로 보일 수 있지만, 눈은 노란색으로 변하지 않는다. 눈이 노랗게 변하는 증상과 함께 복통, 피를 토하거나 흑색변을 본 경우, 피부에 멍이 생긴다면 응급실을 방문할 것을 권한다.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ysr0112@mcircle.biz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www.hidoc.co.kr)
저작권ⓒ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닥 공식 SNS -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