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2635 0242019102155742635 01 0102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1642631000 1571642639000

文대통령 “동성혼, 국민적 합의가 우선”

글자크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서

"성소수자 인권, 사회적 박해 받아서는 안돼"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동성혼에 대해서는 국민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관련 논의가 나온 데 대한 답변이다.

문 대통령은 성소수자 인권법 등에 대한 문제 제기에 대해 이 같이 답하면서 “다만 성소수자들의 인권의 문제에 있어서는 사회적으로 박해를 받는다든지 차별을 받는다든지 그래서는 안될 것이다, 정도의 이야기가 있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이에 대해 김희중 대주교도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을 빌어 “‘저희도 성소수자를 인정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들의 인권은 존중되어야 되고 차별해서는 안된다’라고 교황님이 말씀하신 바가 있다”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성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것이지, 성소수자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 이걸 구별해서 말씀하셨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외교관 행사에서 처음으로 동성 커플이 공식 초청된 바 있다.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 그의 동성 배우자 이케다 히로시가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청와대 행사에 참석했다. 청와대는 외교관의 ‘면책 특권’에 의거한 초청이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