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4612 0092019102155734612 01 01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630174000 1571630401000

김정은 백마 타고 백두산 올랐지만…김연철 "북미협상 우선할 것"

글자크기

"김정은 말한 '새로운 길'…여러 시나리오 검토 중"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과 관련한 북한과의 공동조사와 방역 추진 요청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2019.10.17.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1일 최근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오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대한 결심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다만 김 장관은 북한이 북미 비핵화 협상을 우선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정은이 백마 타고 백두산을 등정한 시기가 3차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회담이 결렬되고 나서"라며 "향후 예상되는 북한 김정은의 행동 예측을 어떻게 보냐"고 묻자 이같은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북한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백마를 탄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도했다. 신문은 "혁명의 책원지(후방기지)이며 우리 조국의 무진장한 힘의 근원지인 백두산에서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이번에 걸으신 군마행군길은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지니는 사변으로 된다"고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백두산행에 대해 중대 결정을 곧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해석을 내놨다.

김 장관은 이에 대해 "일단 과거에 (백두산) 방문 당시에 전략적 결단을 했을 때와 비교를 해봤다"며 "이번 같은 경우에는 (백두산 인근) 삼지연군에 대한 경제분야가 있어서 약간의 차이는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전과는 다르지만 중대 결정을 앞둔 것 같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시사한 것이다.

다만 김 장관은 "북한도 협상 시한을 연내로 설정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실무협상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다"며 "우선적으로 협상이 재개돼서 나름대로 해법을 찾는 게 우선적이지 않겠나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원 의원이 "(중대 결정이) 무력 도발보다는 경제 관련 쪽으로 보고 있냐"고 되묻자, "새로운 길이라는 것이 과연 무엇을 의미하느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여러 시나리오를 갖고 검토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결국은 그것이 악화의 모습이거나, 또는 다른 모습일 경우에는 연말까지 있을 북미간 실무협상 결과에 영향을 받지 않을까라고 분석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sj8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