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5008 0092019102055715008 01 0102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1541472000 1571541488000

文대통령, 인니 조코위 대통령 취임 축하 "공동 번영 이루자"

글자크기

두번째 임기 시작하는 조코위 대통령에 SNS 메시지

"인니, 조코위 포용적 리더십에 역동적 발전할 것"

"조코위 비전과 '신남방정책' 조화해 양국 공동 번영"

노영민 비서실장이 특사로 취임식 참석…친서 전달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 대통령은 20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두번째 임기를 시작하는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2019.10.20(출처 :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두번째 임기를 시작하는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소중한 친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님의 취임을 축하한다"며 "인도네시아는 조코위 대통령님을 다시 선택했고 대통령님의 포용적 리더십과 함께 인도네시아는 더욱 역동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축하했다.

이어 "대통령님께서 보여주신 우정과 신뢰 덕분에 인도네시아와 한국은 아세안에서 유일한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로 발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대통령님의 '진보하는 인도네시아' 비전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잘 조화해 양국이 공동번영을 이뤄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각별한 우정의 마음을 담아 경축특사를 파견했다"며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양국 국민들 간의 협력이 더욱 긴밀해지길 바라며, 조코위 대통령님과 직접 만나 축하할 날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지난 4월17일 대선에서 승리해 연임에 성공한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취임식을 열고 두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경축특사로 파견해 취임식에 참석토록 했다.

노 실장은 한-인도네시아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발전시켜나갈 것과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재회하길 기대한다는 내용이 담긴 문 대통령의 친서를 조코위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