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민주당 대전시의원 일동 "이재명 지사 선처 해 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소속 의원 20명 전원 참여... "도민 선택 무효화할 만큼 중대 잘못인지 판단해 달라"

오마이뉴스

▲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 20명 전원이 서명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 촉구 탄원서. ⓒ 오광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전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에 서명해 제출했다.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에 따르면, 22명의 시의원 중 민주당 소속 20명의 시의원들은 17일 "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과 당선무효형을 선고한 2심 판결의 괴리에 대해 저희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고 "상고심재판부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는 내용의 탄원서에 서명해 대법원에 제출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50만 도민들이 직접 선출한 도민의 대표"라면서 "검증되지 않는 의혹을 무분별하게 제기하며 네거티브공세를 집중했지만 압도적인 지지로 경기도지사에 당선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2심 재판부의 판결처럼 선거결과를 무효화하고 1350만 도민의 뜻을 무력화시킬 만큼 중대한 잘못이었는지 다시 한 번 살피시어 현명한 판단을 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이러한 이 지사 선처 호소 탄원서제출은 전국적으로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며, 광역의회차원의 탄원서 제출은 서울시의회와 경기도의회, 인천시의회에 이어 네 번째다.

한편, 이 지사는 친형강제입원과 대장동개발업적과장, 검사사칭 혐의로 기소되어 1심재판부는 모두 '무죄'를 선고했으나, 2심 재판부는 친형강제입원사건과 관련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과 검찰 모두 대법원에 상고했다.

장재완 기자(jjang153@hanmail.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