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6147 0092019101755676147 01 0101001 6.1.1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1303294000 1571303312000

김경수 "킹크랩, 사건 나고 처음 알아"…시연회 재반박

글자크기

17일 항소심 12차 공판 피고인신문 진행

"지지모임과 간담회 한다고 생각해 방문"

"드루킹, 네이버 전문가 자처해 홍보 부탁"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10.17.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옥성구 기자 = 포털사이트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김경수(52) 경남도지사가 항소심에서 "킹크랩이라는 단어를 이 사건이 나고 처음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는 17일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 항소심 12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은 김 지사에 대한 피고인신문이 진행됐다.

재판에 앞서 김 지사는 "그동안 재판과정을 통해 킹크랩 시연이 없었다는 점을 충분히 밝혔다고 생각하고, 김씨에게 지방선거를 부탁한 적도 없었다"며 "이런 점들이 피고인신문을 통해 충분히 밝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법정에서 김 지사는 '킹크랩 시연회'를 본 적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앞서 '드루킹' 김동원(50)씨는 2016년 11월9일 김 지사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사무실인 '산채'를 방문했고, 킹크랩 시연회를 통해 매크로 댓글조작 프로그램의 초기 버전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1심은 이를 받아들여 김 지사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김 지사는 "지지 모임과 간담회를 한다고 생각해 방문했다"며 "킹크랩이란 단어를 이 사건이 나고 처음 알게 됐다. 고개를 끄덕였다고 승낙했다고 생각하는 것도 어색하다"고 말했다. 김씨와 킹크랩 개발자 '둘리' 우모(32)씨는 김 지사가 고개를 끄덕이는 방식으로 킹크랩 개발을 허락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어 변호인이 '온라인 정보보고 문서를 전달받았나'고 묻자 김 지사는 "그런 자리에 가서 자료를 저한테 주면 저는 꼭 들고 오는 스타일이다"면서 "경공모 사무실에서 자료를 들고나온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연회 당일) 식사를 한 것이 분명하다. 구내식당에서 식사한 것이 특이해 기억나고, 고기를 구워 먹은 것이 기억난다"며 "다른 회원들에게 이런저런 질문을 해도 김씨만 대답하고 다른 회원들은 일절 답을 안 해 김씨하고만 대화한 기억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피고인신문 과정에서 김씨가 김 지사에게 기사 URL을 보낸 정황 등을 집중 캐물었다. 김씨는 김 지사가 산채를 방문한 2016년 11월9일부터 2018년 3월20일까지 보안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매일 기사 URL을 보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매일 다 봤는지 기억하거나 확인할 수 없고, 다만 저런(기사 URL) 것을 자주 보낸 것은 분명하다"며 "내용을 보지 않고 계속 쌓이면 상대방이 서운해할까 봐 확인하는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검팀이 '홍보 기사면 카카오톡으로 다른 사람 보낼 때 같이 보내면 되는데 왜 김씨는 특정해 텔레그램으로 보냈나'고 묻자 김 지사는 "카카오톡으로 보낸 사람도 있고, 텔레그램 대화방을 열어서 보낸 사람도 있고 다양하다"고 답했다.

특검팀이 김 지사가 김씨에게 문재인 대통령(당시 후보자) TV토론 기사를 보내준 메시지를 보여주며 '원래 네이버 댓글 반응을 묻나'고 하자 김 지사는 "당시 토론이 문 후보가 압도적으로 앞섰는데 다음날 기사 반응이 맞지 않아 답답해서 네이버 전문가라고 자처한 김씨에게 보낸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지사 항소심 결심 공판은 다음달 14일 오후 2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12월께 김 지사 항소심 선고 공판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castlenin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