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4741 0512019101455584741 02 0204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031781000 1571031796000

법사위원장, 조국 사퇴에 "文대통령, 편가르지 말고 전국민에 선정을"

글자크기

"많은 후유증 남겨…국민 위한 진정한 협치 시작되길"

뉴스1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을 편가르기 하지 말고 국민 전체를 위한 선정을 베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진행된 법사위 국정감사 오후 일정을 시작하기 전 "조국 장관이 많은 후유증을 남기고 장관직을 퇴임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여 위원장은 "개인적으로는 안 됐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국가적으로는 이를 계기로 여야의 협치가, 국민을 위한 진정한 정치를 위한 협치가 시작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취임 35일만인 이날 전격적으로 사퇴 의사를 표했다. 그는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parks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