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3658 0092019101155533658 01 0101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0754386000 1570754397000

조국, '윤석열 별장접대 의혹' 보도에 "말할게 없다"

글자크기

한겨레 "윤중천, 윤석열도 별장접대 진술" 보도해

대검 "허위 사실…인사 검증 당시 사실무근" 반박

당시 靑민정수석 조국…"특별히 드릴 말씀 없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출근하고 있다. 2019.10.11.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류인선 수습기자 =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조국 법무부장관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조 장관은 11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는 것 같다"고만 짧게 답했다.

앞서 한겨레는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윤씨가 자신의 별장에서 윤 총장에게 접대했다는 정황을 확인했고, 이를 법무부·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에 전달했으나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씨는 김학의(63·14기)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다.

이에 대검은 "해당 보도는 완전한 허위 사실이고, 윤 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대검 관계자는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윤 총장 인사 검증 과정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취재진이 '민정수석실에서 검증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나온 데 대해 얘기할 게 없는가'라고 물었으나, 조 장관은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조 장관은 '법무부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도 대답하지 않고, 곧바로 청사로 들어갔다.

na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