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9890 0182019092255129890 05 0507003 6.1.1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9106192000 1569106206000

로버츠 "류현진, 윌 스미스와 익숙해질 필요 있다" [현장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류현진의 다음 등판 배터리 파트너로 윌 스미스를 예고한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이 그 배경에 대해 말했다.

로버츠는 22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러셀 마틴과 함께했을 때 성적이 훨씬 좋은데 왜 기록과 싸우려고 하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마틴과 함께한 19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60(123 2/3이닝 22자책)을 기록한 반면, 스미스와는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5.81(26 1/3이닝 17자책)로 부진했다. 그럼에도 다저스 운영진은 류현진과 스미스가 호흡을 맞출 필요가 있다는 판단을 내린 모습이다.

매일경제

윌 스미스는 다음 등판에서 류현진의 공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로버츠는 "기록과 싸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기록도 중요하지만, 다른 것도 있다. 류현진과 스미스가 서로 익숙해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포수가 누구인지를 따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투수가 어떻게 던지는지, 심판이 누구인지, 타자들이 어떻게 공격하는지 등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이 많다. 우리는 한동안 호흡을 맞추지 못했던 워커 뷸러와 러셀 마틴을 함께 뛰게하고 류현진과 스미스가 어떻게 호흡을 맞추는지도 보려고 한다"고 말을 이었다.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어떤 배터리 매치업이든 수월하게 하기 위한 준비 작업으로 보인다. 로버츠는 "기록은 분명히 있지만, 우리는 지금 류현진과 스미스가 함께했을 때 즐거워할 필요가 있다. 류현진도 포수가 누구든 자기가 잘 던지면 문제없다고 했다"고 말을 이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