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5286 0242019092155125286 02 02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69041055000 1569041065000 related

태풍 제주도 향해 빠르게 북상 중…“일요일 최고 고비”

글자크기

22일 제주도·부산·동해 등 피해 가능성

전국 배 내리고 강풍 영향권 들어가

이데일리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에 선박들이 피항해 있다.(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북상하면서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일요일인 22일에는 많은 비와 함께 풍속과 강풍 반경이 한층 강해진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돼 남부 지역 등에서는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정오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726㎞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이 태풍은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이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경보·주의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오후 1시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내일은 강한 태풍 영향권에 들어가 해당 지역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22일 정오 께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130㎞ 해상, 오후 6시 께 부산 남서쪽 약 170㎞ 해상에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이어 월요일인 23일 0시께 부산 동북쪽 약 130㎞ 해상을 지나 오전 6시께 독도 동북쪽 약 12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10시로, 30㎞ 앞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이번 태풍은 이달 초 강한 강풍을 몰고 왔던 제13호 태풍 ‘링링’과 달리 많은 비를 동반하는 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영향으로 21일부터 23일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도, 전남, 울릉도·독도에서는 100~300㎜ 비가 예상된다. 경상도 동해안에서는 400㎜ 이상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경기도 남부와 충청도, 전북 지역은 30~80㎜ 비가 예상되고 일부 지역에선 120㎜ 이상 올 수 있다. 서울과 경기도 북부, 강원 영서 북부는 10~40㎜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한편, 정부는 빠르게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에 따른 피해를 대비해 21일 오전 11시부터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