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3856 0092019092055113856 02 0202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960736000 1568960748000

충주 중원산단 화재 실종 50대 '인정사망' 처리

글자크기

20일 충주의료원 장례식장에 빈소 마련

뉴시스

【충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지난 10일 충북 충주시 주덕읍 중원산업단지 화재 실종자 수색 현장에서 민·관 530여 명의 인력이 수색 작업에 앞서 조길형(오른쪽) 충주시장의 지시를 받고 있다.2019.09.20.(사진=충주시 제공)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주=뉴시스】이성기 기자 = 지난달 30일 밤 발생한 충북 충주 중원산단 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A(51)가 인정사망자로 처리됐다.

충주시에 따르면 중원산단 폭발·화재 사고 현장에서 실종된 A씨를 지난 19일 인정사망자로 처리하고, 20일 충주의료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차려 장례절차에 들어갔다.

‘인정사망’은 수해·화재 그 밖의 사변으로 사망한 것이 확실한 때 그 조서를 집행한 관공서가 사망으로 인정하는 제도다.

충주시는 지난달 30일 밤에 발생한 중원산업단지 공장 폭발·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근로자 A씨를 찾기 위해 매일 수백 명의 인력을 투입해 대규모 수색작업 벌여 왔다.

하지만, 실종 20일째가 되는 지난 18일까지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시는 실종자 가족에게 화재 발생 후 수색 활동 전개 상황 등을 알리고 상의한 결과, 대규모 인력을 투입하는 수색 활동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충주시 관계자는 “상심이 큰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진심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이번 사고로 말미암은 피해와 시민들의 상처가 빨리 아물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충주시는 A씨 유족에게 시민안전보험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시민안전보험은 충주시가 지난 3월부터 시행 중인 제도로 시민이 일상생활 중 예상치 못한 각종 재난·사고·강도 피해를 봤을 때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시는 중원산단 사고로 발생한 기업의 피해 복구를 위해 중소기업육성기금 특별지원, 피해접수 창구 운영 등도 시행하고 있다.

한편, 조길형 충주시장은 20일 관계부서 공무원 등으로 합동조문단을 구성해 A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skl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