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8436 0512019092055108436 01 0103001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946768000 1568946776000

이인영 "조국청문회는 지나갔다…민생국회 돼야"

글자크기

"국정감사가 제2 조국청문회? 이런 것은 아니라고 봐"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페스티벌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정책페스티벌은 민주당원의 집단지성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2019.9.2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우연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정쟁 국정감사보다는 민생 국정감사가 돼야 하고 정쟁 국회보다 민생 국회가 돼야 한다"며 "정쟁은 상대 안 하고 민생은 멋지게 경쟁·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2019정책페스티벌'에서 기자들과 만나 "싸울 때는 싸우더라도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첫째는 민생, 둘째는 경제활력, 셋째는 정치·사회개혁이 기본 기조"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이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장관과 관련한 증인을 채택하려는 것과 관련해선 "'제2의 조국 청문회' 이런 것은 아니라고 본다. 청문회는 다 지나갔다"며 "검찰이 수사하고 국회는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쟁 증인은 안되고 민생 증인은 된다"며 "경제활력에 도움이 되는 증인은 되고, 경제활력의 밑불을 빼는 증인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