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7825 0232019092055107825 08 08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68945876000

[단독] 정부, AI전담조직 꾸린다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2차관실 산하에 신설

지속적이면서도 강력한 AI 정책 가능 전망

아시아경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정부가 인공지능(AI) 정책을 수행하는 전담 조직을 만든다. 미래 혁신 산업으로 꼽히는 AI 부문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다.


20일 정부 및 국회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 정책을 전담하는 'AI국'을 연내 신설한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2017년 4차산업혁명 정책 추진을 위해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을 발족시키고 산하 인공지능정책팀에서 AI정책을 맡아왔다. 하지만 인공지능정책팀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등 관련 기관에서 파견나온 3명을 제외하면 전담 공무원 5명이 불과했다. 그마저도 당초 6개월 간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었던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이 두 차례 연장 끝에 올해 6월 종료되면서 해산됐다. 이번에 과기정통부가 AI국을 신설하려는 것은 AI 관련 정책을 지속적이면서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AI국의 규모는 30명 수준으로 예상된다. 과기정통부 제2차관 산하 통신정책국(51명), 전파정책국(41명)보다는 작지만 방송진흥정책국(33명)과는 비슷한 규모다. 정부 관계자는 "AI 관련 산업은 전 세계 경제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면서 "AI국은 AI 연구개발(R&D), AI대학원 지원 등 각종 AI 정책을 총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킨지글로벌연구소(MGI)에 따르면 AI 기술의 도입으로 인해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경제활동 규모가 13조 달러(약 1경4518조원) 정도 추가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는 18세기 증기기관의 발명이 산업발전에 기여한 정도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매킨지는 분석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2차관 아래 있는 정보통신정책실을 둘로 나누는 조직 개편도 추진한다. 통신과 보안, 소프트웨어 등의 영역에 맞춰 관련 조직을 재배치하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연초부터 추진해 왔으며 여러 세부 사항을 구체화하고 있는 단계"라며 "정부 조직을 새로 만드는 일인 만큼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 관련 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