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7753 0722019091655017753 05 0501001 6.1.1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false false 1568637120000 1568637492000

마라톤 2시간 벽 허물까?…하프경기 사상 첫 58분 진입

글자크기


[앵커]

마치 단거리 선수처럼 결승선으로 뛰어드는 선수. 오늘(16일) 하프마라톤에서는 세계신기록이 나왔습니다. 42.195km 마라톤 코스의 절반을 58분 1초 만에 완주했습니다. 더 빨라진 마라토너들, 마라톤의 2시간 벽이 허물어지는 것은 이젠 시간 문제처럼 보입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결승선에 가까워질수록 지켜보는 사람들이 더 흥분했습니다.

[캄워러, 세계 신기록입니다!]

42.195km의 절반을 달리는 하프마라톤을 58분 1초 만에 완주했습니다.

세계기록을 17초나 앞당겼습니다.

100m를 17초06에 달리는 속도로 쉬지 않고 뛴 것입니다.

캄워러의 질주는 마라톤에서 '마의 2시간' 벽이 깨질 것이라는 기대를 싹트게 합니다.

다만 하프 마라톤을 58분대로 달렸다고 마라톤 풀코스를 2시간대로 완주할 수 있다고 장담할 순 없습니다.

마라톤에서 선수들이 체력적 한계에 부딪히는 지점이 30km 이후이기 때문입니다.

2시간 1분 39초의 마라톤 세계기록을 보유한 킵초게는 2시간 안에 마라톤을 완주하는 것을 '인간의 달 착륙'에 빗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1896년 1회 올림픽에서는 3시간에 가까웠던 기록이 100년도 안 돼 2시간 6분대로 당겨졌고 2000년대 들어서는 기록을 갈아치우는 간격이 점점 더 짧아졌습니다.

하프마라톤 세계신기록은 최근 마라톤이 장거리 훈련 중심에서 벗어나 단거리와 중거리 훈련에 집중하고, 또 그래서 꾸준히 스피드를 유지하는 쪽으로 변하는 것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킵초게는 한 달 뒤 마라톤의 2시간 벽을 허무는 레이스에 도전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백수진 기자 , 임인수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