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6755 0512019091655016755 01 0109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8631633000 1568631643000

李총리, 카자흐스탄 외교장관에 "독립운동가 유해봉환 감사"

글자크기

"양국협력 확대 여지 매우 크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베이부트 아탐쿨로프 카자흐스탄 외교부 장관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9.1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베이부트 아탐쿨로프 카자흐스탄 외교부 장관을 만나 최근 독립유공자 유해 봉환과 관련해 거듭 사의를 표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 중인 아탐쿨로프 장관을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과 문화·인적 교류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리는 특히 올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카자흐스탄 정부의 협조로 독립운동가 유해 봉환이 이뤄진 데 대해 감사 뜻을 전했다. 앞서 지난 4월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의 수도 누르술탄을 국빈방문해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애국지사의 유해를 국내로 봉환한 바 있다.

이 총리는 이처럼 카자흐스탄의 역대 정부와 국민들이 우리 애국지사는 물론 11만 명의 고려인 동포를 따뜻하게 포용해준 데 대해 감사를 전했다. 또 양국 수교 27주년 및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카자흐스탄이 최근 토카예프 대통령 주도로 주요 산업 민영화와 세금 및 외환 제도 확립 등을 추진하고 있는 걸 주목하며 "카자흐스탄이 IT 기술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경제로의 도약 등 역동적인 발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끝으로 "카자흐스탄이 중앙아시아의 지도국이자 유라시아의 중심국가"라면서 "양국 간 우호 관계로 볼 때 향후 양국협력 확대 여지는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이에 아탐쿨로프 장관은 1930년대 강제이주를 통해 카자흐스탄에 정착한 고려인들이 이제는 정치·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지위를 차지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고려인들은 카자흐스탄인들이 존경하는 민족 중 하나"라고 치켜세웠다.

또 지난 4월 문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국빈방문에서 체결된 양국 신규 경제협력프로그램 'Fresh Wind'를 소개하면서 "양국 간 IT·보건·의료·건설·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공유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smi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