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9483 0022019091454979483 04 04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8422800000 1568422849000

'깜쪽같네'…막힌 벽을 뚫는(?) 천재 그래피티 아티스트

글자크기

[서소문사진관]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려진 건물 외벽에 뚫린 커다란 이니셜 구멍을 통해 건물 내부가 훤히 들여다 보인다.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햇살과 내부의 음영 등에도 위화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하지만 벽은 뚫려있지 않다. 감쪽같은 이 그래피티는 포트투갈 출신의 아티스트 빌레의 작품이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 [인스타그램 캡처]



올해로 34세인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는 광학적 3D 착시현상을 이용해 버려진 건물을 생동감있게 변화시키는 작업으로 유명하다. 스프레이 페인트만을 사용해 작업하는 그는 마치 건물을 레이저 커터를 사용해 조각한 듯 섬세한 그래피티를 선보인다. 14세부터 그래피티를 그리기 시작한 빌레는 수채화, 유화, 디지털 드로잉을 비롯해 애니메이션과 타투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실력을 쌓았다. 이러한 탄탄한 기본기 덕분에 그가 작품을 완성하는 데는 만 하루가 채 걸리지 않는다. 물론 수월한 작업을 위해 꼼꼼한 사전 스케치와 도구의 준비 등은 기본이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레가 그래피티 작품을 그릴 때 가장 신경쓰는 부분은 색상이다. 시시각각 변하는 자연의 색에 맞춰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레 녹아드는 색상을 선별하는 일은 그래피티 그리기에서 가장 까다로운 작업이라고 그는 말한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그래피티 아티스트 빌레의 3D 그래피티. [사진 VILE 인스타그램]



이러한 독특한 그래피티 작업 덕분에 그는 포르투갈 최대 이동통신사인 TMN와 포르투갈 소방관 협회, 자동차 회사 OPEL 등의 기업으로부터 광고의뢰를 받기도 했다. 이러한 상업광고 덕에 그의 작품이 대중들에게 더 많이 알려지게 됐다.

중앙일보

포르투갈 자원봉사 소방관 협회를 위해 그린 빌레의 그래피티 [사진 빌레 인스타그램 캡처]



우상조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