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92970 0562019083054692970 02 02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7091890000

문준용, 조국 딸에 '동병상련' "숨죽이며 숨어다니지 않아도 된다"

글자크기

"원한다면 목소리 내도 된다" 조언도

세계일보

문준용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티스트인 준용씨가 29일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고교·대학·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둘러싸고 전방위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고 조언했다.

준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건(최근 불거진 의혹은) 부당한 게 맞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 실수할까 봐 숨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지만, 그러지 않아도 된다”며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 자신의 싸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며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며 ”그는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 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아울러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라며 “사람들 머릿속에 부정적인 이미지는 지워지지 않을지도 모르며 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 중 몇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나아가 ”그걸 믿는 사람의 수가 아주 많을 것”이라며 “앞으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는 것은 한참을 달려야 자랑할만한 성과를 얻을 수 있는 아직 졸업도 못한 젊은이에게는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세상은 이렇게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 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며 “그가 받는 고통과 앞으로의 불이익은,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이렇게 작동하는 세상의 너무 작은 틈새에 끼어있어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대부분의 사람은 그 틈새를 모르거나 알고도 무시하는 것 같다”며 “몇몇 사람들은 그 틈새가 안 보이는 걸 악의적으로 이용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준용씨는 또 ”경험자로서 주장하자면, 그렇기에 (공격을) 하지 말라는 말은 소용이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특히 ”더이상 (조 후보자 딸의) 실명은 언급하지 말자”며 ”아직 ‘조국 딸’로만 검색되는 지금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부연했다.

준용씨는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의 일반직 5급 공개채용에 응시해 합격한 뒤 2010년 퇴사했는데, 자유한국당 등은 당시 유력 대선 후보 아들이었던 만큼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해왔다.

고용정보원이 외부 응시자 2명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준용씨가 동영상 분야에 단독 응시해 채용됐는데, 그가 원서 접수기간을 넘겨 서류를 제출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