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5572 0412019082554575572 00 0002001 6.1.15-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6687600000 1566687609000

[카드뉴스]추석 상여금, 씁쓸한 ‘부익부 빈익빈’

글자크기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석희 기자]

추석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많은 기업들이 명절이 되면 상여금이나 선물을 직원들에게 지급하는데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907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상여금을 지급하는 회사는 53.9%입니다.

기업들은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밖에 ‘규정돼 있어서’,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상여금 지급 방식은 ‘별도 상여금 지급’(51.7%) 가장 많았고,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5%), ‘정기 상여금,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3.3%)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1인당 평균 상여금은 지난해 같은 조사보다 2만7,000원 증가한 64만7,000원으로 집계됐는데요. 기업의 규모별로 살펴보면 금액 차이가 컸습니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평균 상여금이 각각 120만원, 102만원인 반면 중소기업은 대기업의 절반도 되지 않는 58만4,000원에 불과했습니다.

기업들의 추석 상여금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차라리 모르는 게 더 좋았을까요?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가 너무 크다는 점이 씁쓸하게 다가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