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F초점] 文대통령, 광복절에 어떤 메시지 내놓을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 어떤 내용을 담을지 주목된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절제된 日 비판 이어갈 듯… 극일 방안 제시 관측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관심이 쏠린다.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이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한 일본의 결정으로 한일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이라 더욱 그렇다. 더욱이 과거사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는 일본을 향해 문 대통령이 어떠한 내용을 담을지 주목된다.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가 얽혀 있는 점에서 필연적으로 거론할 수밖에 없는 국가다. 특히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경제 충돌 문제를 비중 있게 다를 것으로 보인다. 당면한 최대 현안일 뿐만 아니라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이기 때문이다.

우선 문 대통령은 '경제 전쟁'이 촉발된 데 대해 일본에 책임이 있음을 재차 강조하면서 비판할 가능성이 있다. 지난 12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며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고 했다.

다만 수위를 낮춰 절제된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자칫 강경한 목소리를 내면 한일 간 '경제 전쟁'이 확전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문 대통령은 수보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8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더팩트

문 대통령은 제74회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평화경제'를 거듭 강조할 가능성이 있다. 사진은 지난해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는 문 대통령.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그간 문 대통령이 일본과 외교적 만남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의지를 드러내 왔다는 점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이는 한국과 일본 경제는 물론 글로벌 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우려를 해소하려는 의지로 해석된다. 지난 2일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한 2일 "좌시하지 않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한 문 대통령은 이후 '톤다운'된 압박을 지속하면서도 외교적 해결의 문은 열어놨다.

때문에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경제보복 철회 등 태도 변화를 요구하면서 동시에 외교적으로 풀어나갈 의사를 내비칠 가능성도 있다. 13일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 행사에서 "양국이 함께해 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추어,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과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가며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일본을 극복하는 방향을 재차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수출 규제 초치 등으로 우리 경제와 기업들의 피해가 예상되면서 우리 정부가 화들짝 놀란 것은 사실이다. 무엇보다 향후 재발 방지가 중요하기에 정부의 대책 등을 널리 알릴 필요가 있다.

'평화경제'를 강조할 수도 있어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남북 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을 타개할 방편인 동시에 북한과의 관계 개선도 기대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방안이라는 계산에 깔린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또 그동안 수차례 언급해온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부품·소재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경제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할 가능성도 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