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1229 1092019071753801229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63334592000 1563336001000

‘절단 장애’의 아픔, 펜싱으로 극복해

글자크기

휠체어에 앉아 칼을 휘두르며 펜싱 훈련에 몰두하고 있는 36살 마뉘엘씨.

오른쪽 팔과 다리에 절단 장애를 갖고 있는데요.

군인이었던 그는 2년 전 주둔지인 아프리카 말리에서 임무 중 지뢰 폭발로 오른쪽 팔다리를 잃었습니다.

[마뉘엘/전 프랑스 육군 중사 : "차로 임무지 이동을 하다가 지뢰를 밟았고 순식간에 폭파가 일어났습니다."]

현장에서 팔과 다리가 절단되고 얼굴 등에 심각한 상처를 입었지만 마뉘엘씨는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바로 프랑스로 이송돼 수차례 수술을 받고 회복을 하면서 어린 시절부터 도전하고 싶었던 펜싱을 시작하기로 한 것입니다.

[마뉘엘/전 프랑스 육군 중사 : "원래 오른손잡이였는데 지금은 남은 왼손으로 펜싱 훈련을 하며 왼손으로 사는 법을 배울 수 있으니 행복합니다."]

펜싱으로 새로운 삶을 찾은 것 같다는 그는 스포츠 재활을 통해 다시 한번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KBS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