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7825 0102019052852737825 02 0213002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58972536000 1558982249000 popular

“집 근처에서 수채화·목공 배워요” 용산 ‘동네배움터’ 8곳으로 확대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동네배움터’를 8곳, 80개 프로그램으로 확대했다. ‘동네의 내력과 특색, 주민들의 요구가 반영된 학습 강좌를 집 근처에서 들을 수 있는 촘촘한 학습공동체 형성을 위한 것이다.

지난해에는 후암동, 용산2가동 움터에서 9개 프로그램이 운영됐으나 주민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자 기회를 넓혔다. 올해 후암동, 용산2가동, 효창동, 한강로동, 보광동, 이촌2동, 원효2동, 한남동 등 구 전역에서 다채로운 강좌를 들을 수 있다.

후암동 주민자치센터에서 운영되는 마을이음 동네배움터에서 재봉틀로 소품 만들기, 수채화 그리기, 손뜨개, 목공 등 10개 강좌를 운영하는 식이다. 구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역 주민의 근거리 학습권을 보장하고 학습 공동체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배움터를 대폭 확대하는 만큼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